최성 “DJ를 유엔차원 대북 평화특사로”

제17대 국회의원을 지낸 최 성(崔 星)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21일 발간한 자신의 저서에서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유엔 차원의 평화특사”로 임명할 것을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오바마와 김정일 그리고 이명박의 위험한 선택'(GPC 간)이라는 제목의 저서에서 “유엔과 미국, 남북한이 수용할 수 있는 특사가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설득해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의 반감으로 인해 “현 시점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되기는 난망”이라며 ‘DJ 평화특사’안을 거듭 주장했다.

평양 봉수교회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이행과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회’ 참석을 위해 지난 3~6일 20번째로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그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남북관계의 경색으로 ‘이명박 특사’가 불가능”하다며 “정부와 사전 협의를 통해 유엔이 김 전 대통령을 평화특사로 제안하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환영할 것이고 김정일 위원장도 반대하기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자신의 책에서 또 ‘특사 카드’가 불발할 경우 “다른 대안으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직접 북한을 방문,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그는 특히 “남북 모두 세계적인 금융위기에서 자유롭지 못한 뿐 아니라 상황에 따라서는 걷잡을 수 없는 후폭풍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남북 공동의 평화번영 프로젝트를 찾지 않으면 안된다”며 “남북 양 정상의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치적 결단은 빠를 수록 좋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우선 과제’로 남북화해협력 정책 계승의 공식 천명,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남북관계 개선의 중장기 로드맵 작성 등을,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우선 과제’로는 추가 핵실험 등 군사모험주의 극복, 제3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북미관계 개선 등을 주문하기도 했다.

최 전 의원은 ‘김정일 체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김대중 정부 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실 국장,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 미국 존스홉킨스대 교환교수,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회 위원 등을 거쳤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