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룡해, 정전협정 행사 시진핑 초청…中, 답 안줘”

김정은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당시 중국 최고지도부에 7월 27일 정전협정 6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중국 측이 답을 주지 않았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복수의 베이징 외교 관계자’를 인용, “북측이 참석을 요청한 최고 지도부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나 리커창(李克强) 총리”라며 “북한은 기념행사에 중국 최고지도부를 참석시켜 한미일 등의 압력에 대항하는 것이 주 목적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중국 매체는 최룡해가 방중 시 ‘6자회담 재개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고 전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면서 “(최는 중국에) 식량 원조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정전협정 체결을 ‘조국해방전쟁 승리’라고 주장하며 매년 대대적인 기념식을 벌이고 있다. 신문은 중국이 향후 기념식 참석 여부를 수단 삼아 북한에 대화를 압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전 60주년을 맞는 올해 김정은이 “적(한미)보다 성대하게 60주년을 축하해야 한다”고 지시함에 따라 군사 퍼레이드 등 대대적인 기념행사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또 최가 지난 24일 시 주석과 면담 시 ‘6자회담 등 다양한 형식’으로 문제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언급한 것은 사실 ‘6자회담 틀 속에서 (미국·일본 등과) 양자, 3자 회담을 열자’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과 관련해 불전(不戰), 불란(不亂), 불통(不統·한국이 북한을 흡수 통일하는 것 반대), 무핵(無核)이라는 ‘3불1무'(三不一無) 정책을 취해왔다. 신문은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중국의 대북 정책의 가장 중요한 원칙이 ‘3불’에서 이른바 비핵화인 ‘무핵(無核)’로 전환됐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