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니, 한국戰 정전행사 첫 참석 “공짜 자유 없다”

▲ 미국 딕 체니 부통령 ⓒ연합

미국 딕 체니 부통령은 27일 “북한에서는 지금도 잔인한 폭정이 이어지고 있으며, 여려 도시의 수용소에서 수많은 정치범들이 고통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체니 부통령은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 앞에서 열린 제53주년 한국전 휴전협정 기념행사에 참석해 “자유는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한국과 미국은 국민을 노예화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비웃는 북한과 맞서 싸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체니 부통령은 지난 2003년 한국전 정전협정 5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알링턴 국립묘지 무명용사 묘역 헌화식에 참석한 적은 있으나 본행사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본인이 직접 참석을 결정하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와 이에 따른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등 대북압박을 강화하면서 한-미간 마찰이 잦아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그 배경에 더욱 관심이 모아졌다.

그는 “전쟁이 끝난 지 53년이 지난 지금 북한은 참혹한 억압이 진행되고 있다”며 “대량 기아사태가 계속되며 정치범들이 수용소에서 처참한 생활을 하는 반면, 한국은 자유롭고 번영되며 다른 국가와 서로 협력하는 아시아의 모범적인 경제국가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은 한반도의 야간 위성사진을 보면서 북한은 시커먼데, 남한은 불야성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종종 보곤 한다”며 “한국전 이후 한국은 발전을 거듭해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전에서 미군 3만6000명이 죽고, 9만 명이 부상당했으며, 8000명은 시신도 못 찾았다”면서 “한국에서 흘린 피가 결코 헛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전에서 미군과 한국군은 세계전쟁 사상 가장 치열하고 어려운 상황을 싸워 이겨냈다”며 “미국은 앞으로도 항상 한국의 평화와 지역 안정을 위해 한국과 굳건히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양국은 글로벌 테러에 맞서 문명사회를 지키고 자유와 평화를 구축하는데 있어서도 계속 함께 할 것”이라며 “자유에는 결코 공짜가 없다”고 강조했다.

체니 부통령은 최근 가열되고 있는 한미동맹에 대한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에 대한 약속, 평화와 안보 등 친구에 대한 약속은 깰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미군을 (한반도에) 계속 주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미 재향군인회의 로빈 피아치니 한국전참전가족협의회 회장은 체니 부통령의 참석 배경에 대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에 무언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체니 부통령 외에도 제임스 니컬슨 보훈부 장관을 비롯해 덕 캠손 내무부 장관, 앤서니 윌리엄스 워싱턴시장이 참석해 축사를 했고, 한국에선 박세직 재향군인회장이 35명의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했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