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관계 핵심은 여전히 천안함·연평도”

청와대는 2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남북한 비핵화회담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의 ‘8월 남북관계 변화’ 발언으로 8.15 광복절을 전후해 남북 관계에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데 대해 “시기상조”라며 다소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특히 남북 양자관계의 경우 정부가 한결같이 내세워 온 조건인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진지한 입장 표명이 선행돼야만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다음달 당장 중대변화가 나타나기에는 시기상조인 것 같다”면서 “제비 한 마리 왔다고 봄이 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이 비핵화 논의에 착수했다고 해서 천안함ㆍ연평도 문제에 면죄부를 주고 갈 수는 없는 것”이라며 “남북 양자관계는 천안함ㆍ연평도에 대한 북한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풀릴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재추진설에 대해서도 “역시 양자간 문제이므로 천안함ㆍ연평도 문제와 직결돼 있다”면서 “아직 천안함과 연평도의 상처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이를 무시하고 그냥 진행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와 정부는 대북 대응 기조를 ▲남북 양자관계 ▲북한 비핵화를 고리로 한 다자관계 ▲인도적 차원의 접근 등 세 갈래로 구별하는 ‘3트랙 분리 대응’ 기조를 더욱 확고히 할 방침이다.


남북 양자관계는 천안함ㆍ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 등이 있어야 풀릴 수 있지만, 비핵화 6자회담 재개와 같은 다자외교의 경우 미국, 중국, 일본 등 주변국들의 이해를 고려해 철저히 별도의 트랙에서 다룬다는 것이다.


아울러 북한의 유아와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적 지원 역시 이들 두 가지 이슈와 철저히 분리해서 대응하겠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의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비핵화 회담이 열렸다거나 금강산에서 인도적 지원 관련 논의를 한다 해도 이를 남북 양자관계의 해빙이나 정상회담에 직결시키는 것은 비약”이라며 “실현되기 어려운 ‘거품’을 만들다가 나중에 아무것도 안 되면 정부의 신뢰만 훼손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일각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대북 라인 교체설이 제기되는데 대해 “인사권자만 알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지만, 내부적으로는 의도를 가진 세력의 `자가 발전’일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을 보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