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실행가능한 효율높은 지원안 만들어야”

한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7일 6자회담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회의에서 “이번 회의에서 우리가 맡은 주된 임무는 비용 대비 효율이 높고, 실행가능한 방안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그룹 의장인 천 본부장은 이날 판문점 남측구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첫날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한의 2단계 비핵화 조치 이행시 제공될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 계획과 공식을 이번 회의에서 만들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어 “많은 우여곡절 끝에 6자회담 프로세스가 다시 동력을 얻고 있으며, 회의론은 사라지고 있다”면서도 “빠른 진전에 대한 기대감이 부각되는 가운데 장애물과 함정이 노정될 것”이라고 말해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다.

그는 또 “이번 회의는 한국전의 유산으로, 분단된 한국 현대사를 상징하는 판문점에서 열리는 최초의 국제회담”이라고 소개한 뒤 “우리는 오늘 역사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번 회담이 갖는 상징성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