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CCTV 복원 중”…침몰 단서 제공할 듯

천안함 침몰 원인을 규명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 과학수사팀은 천안함에 설치된 CCTV(폐쇄회로TV) 영상을 복원하는 데 기술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졌다.


정부 고위 소식통은 2일 “합조단 과학수사팀에서 천안함에 설치된 CCTV를 복원하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CCTV에는 천안함 침몰 당시 상황이 녹화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CCTV는 함정 통로와 탄약고 등 천안함의 주요 시설 5~6곳에 설치되어 있다”면서 “영상이 복원된다면 폭발 당시 함정의 모습을 비롯한 사고 전후 상황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해군은 상황실 근무자가 함정 내부 상황을 수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작년 천안함에 CCTV를 설치했다.


이와 관련 CCTV 보안업체의 한 전문가는 “함정에 설치된 CCTV는 육상의 것과 달리 일부 방수 기능이 있다”면서 “최근 복원 기술의 발달로 바닷물에 침수됐더라도 영상 복원이 어느 정도는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CCTV는 자동녹화 기능이 있으며 보통 1~2개월씩 영상을 압축 저장할 수 있다”면서 “전원이 끊길 때까지의 영상은 자동 녹화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 사고 해역에서 수거한 4개의 알루미늄 조각이 ‘스모킹 건'(smoking gun.결정적인 증거)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건 3㎜ 정도 크기의 편 조각”이라며 “결정적인 증거물로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 조각이 함정 자체에서 나온 알루미늄인지 등에 대해 세부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빠른 시간 내에 종합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어뢰 공격으로 조사결과가 나와도 누구의 것인지 판단하기 힘든) 그런 어려움이 있다”며 “정황증거까지 포함하면 진실에 가까운 판단을 할 수 있지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천안함 46용사 영결식’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보복의지를 천명한 것과 관련, “동의한다”며 “최대한 마지막까지 확실히 규명해서 우리 장병을 순국하게 한 세력에 대해서는 뭔가를 안겨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복이 보복을 부르는 악순환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분명히 그런 것은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응징은 어떠한 형태로든지 이뤄져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특히 “국민의 신뢰와 지지가 없는 군은 의미가 없다”며 “이번 사태의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군이 국가가 국민이 부여한 숭고한 사명을 다하도록 국민도 군을 믿고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