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2주기’ 민주, 北 언급 없이 “유가족에 위로”

천안함 폭침 2주기를 맞아 새누리당은 북한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 반면 민주통합당은 북한에 대해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이상일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6일 성명을 통해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또 시도할 경우 즉각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을 천명한다”며 “북한 당국은 이제라도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장거리 미사일 발사계획도 취소해야 한다”며 “북한은 천안함 사건을 결코 잊지 않는 대한민국 국민이 절대다수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정부 관계자와 외국 전문가들이 합동조사를 통해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했고 그에 대한 물증을 제시했는데도 ‘눈으로 보지 않아 못믿겠다’고 하는 이들이 정치권에도 적잖게 있다”면서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 소행임을 부정하는 이들이 4·11 총선을 통해 국회에 들어가면 무슨 사건을 일으킬지 두렵고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위 ‘진영(陳營) 논리’에 빠져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이들이 나라를 지키려다 북한의 기습테러로 차가운 서해바다에 수장된 46명의 용사와 유가족에게 어떤 태도를 취할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천안함 폭침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서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2년이 됐지만 가슴속에 자식을 묻은 부모님들과 가족들의 슬픔과 고통은 가실 줄을 모른다”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조국에 대한 충성심으로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애국 장병들을 모든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조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은 역사에 길이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