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알루미늄 파편’ 어뢰 속단 일러”

천안함의 절단면 부근에서 수거한 알루미늄 금속 파편과 플라스틱 파편은 어뢰의 일부로 확정할 만한 단계는 아니라고 정부 고위 소식통이 1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천안함에서 수거한 금속성분(알루미늄) 4개와 플라스틱 1개는 폭발 충격으로 함체에서 떨어져 나간 파편일 수도 있다”면서 “어뢰 등 수중무기의 파편으로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의 함체는 선저에서 메인데크(주갑판)까지 강철로 이뤄졌고 그 위로는 알루미늄으로 구성되어 있다”면서 “외부폭발로 상부구조인 알루미늄이 떨어져 나갈 수 있고 알루미늄이 폭발열에 의해 변형됐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민.군 합동조사단의 과학수사팀에서 알루미늄 파편과 플라스틱 파편을 다양한 시험을 통해 정밀 분석하고 있다”면서 “파편이 천안함의 것인지를 분석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태영 국방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천안함 침몰사건 현장에서 수거한 금속 파편은 “알루미늄 편 조가리인데 우리 것과 좀 다른 것으로 본다”며 “미세한 3mm 정도 되는 조그마한 파편부터 4-5cm인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합조단은 함수와 함미 절단면의 입체 사진을 포함한 지금까지 분석한 조사 자료 일부도 미국의 해군 분석기관에 전달해 자문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