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 100人 “천안함 ‘국론분열’ 말라” 일침







▲시민사회,지식인들이 24일 프레스센타에서 “명백한 조사결과,북한의 테러도발 강력 규탄한다”
등 구호제창을 하고 있다. ⓒ김봉섭기자


지식인들이 천안함 사실왜곡에 경종(警鐘)을 울렸다.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으로 확인돼 정부의 확고한 대북 대응조치가 우선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 ‘북풍 선거용’이라며 정부책임론을 펴며 사실을 왜곡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한 일침이다.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의 천안함 격침을 규탄하는 시민사회, 지식인 100인 선언’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은 동족에 대한 군사적 도발이자 명백한 체제 도전 행위”라고 규정하며 “북한이 이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의지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한 “북한을 배제하기 위해 구체적인 물증이나 증언마저 외면하고 의혹을 생산하는 세력들로 인해, 국가와 국론마저 두 동강이 나고 말았다”며 “진실의 가면을 쓰고 대한민국을 위해하는 세력들에게 더 이상의 관용을 베풀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북 대응조치로 ▲유엔안보리에 천안함 사건 회부 및 중국의 역할 설득 ▲대북 심리전 방송을 재개, 민간대북방송에 대한 정부의 적극 지원 등을 촉구했다.


또한 ▲북한 선박의 제주해협 통과 차단,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및 교류 중단, 체류인원 신변보호 ▲국가 안보시스템을 전면 재검토 및 안보의식 강화 ▲한·미 연합전력 강화와 재발방지 대북한 경고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총화단결”이라며 “천안함 희생 장병들의 순국을 잊지 말고 비상한 위기 국면을 돌파할 수 있도록 우리 국민이 하나가 될 것을 긴급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공동발기인 인사를 진행중인
유세희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장
ⓒ김봉섭기자


이날 선언문의 공동발기인으로 참석한 유세희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장은 데일리NK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짓이라는 것이 너무나 명확한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이론을 제기한다는 것이 같은 국민으로서 너무 한심한 생각이 든다”며 “이 같은 주장은 북한의 주민들을 억압하고 약탈하고 있는 김정일을 도와주는 행위라는 것에 참담하다 못해 분노를 느낀다”며 선언 참가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국민들의 명확한 입장과 객관적인 태도가 북한의 천안함 격파에 여전히 의혹을 제기하는 세력들의 비(非)논리성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수석 부위원장도 “역사적으로 북한에 제대로 압박한 적이 없었지만 현 정부가 철저하고 단호한 대처, 국제적인 공조를 통해 북한에 올바른 인식을 줌으로서 한반도 동반 세계 평화에 이바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선언문은 류근일(언론인) 발기인이 낭독했고, 유세희(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장), 홍순경(북한민주화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이동복(북한민주화포럼 대표), 김정호(자유기업원 원장), 이주영(건국대 명예교수), 류근일(언론인)이 공동발기인 중에서 참석했다.


향후 이들은 천안함 사건에 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규탄대회, 대북선전 국민 캠페인, 천안함 음모론 주장에 대한 대응 선전전, 대북 민간 지원단체들의 감시 모니터링 사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