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유 실은 첫배 12일 출항…6者 이달 셋째주 전망

정부는 6일 북핵 2·13합의에 따라 북한에 제공하기로 한 중유 5만t 중 일부를 실은 유조선을 오는 12일 출항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SK에너지를 대북 중유 5만t 공급사로 선정하고 첫 물량인 6천200t을 실은 한국 선적 ‘9 한창호’를 12일 낮 12시 울산항에서 북측 선봉항으로 출항시킬 방침이다. 이 배는 늦어도 14일에는 목적지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첫 항차 출항 시기는 지난 달 30일 남북 실무접촉에서 합의한 ‘인도·인수절차 합의 후 2주 이내(14일)에 첫 배를 출항시키기로 한 시한보다 이틀 앞선 것이다.

정부의 이같은 결정은 ‘북한의 2·13 합의 이행이 먼저’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최근 ‘중유가 북측에 도착해야 핵시설 가동중단 선언을 하겠다’ 의사를 밝힘에 따라 초기조치 이행과 차기 6자회담 개최 시기를 앞당기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북한의 초기조치가 이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가 먼저 중유를 지원함에 따라 다음 단계인 불능화 단계에서도 북한의 행동 전에 이를 유도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먼저 제공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지난 실무접촉에서 첫 배가 출항한 뒤 20일 이내에 중유 5만t 수송을 위한 출항을 모두 끝내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기상 악화가 없는 한 8월 1일까지 마지막 항차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중유를 실은 배가 14일까지 선봉항에 도착하면 북측은 이 시점에 맞춰 영변 5MW 원자로 등 관련 핵시설을 폐쇄·봉인 조치에 착수하게 된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단 방북은 15일께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6자회담은 이달 셋째주에는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6일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가 이달 중에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 본부장은 이날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차기 6자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고 돌아오는 길에 “구체적인 일정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다음주 발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