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6자회담 일정 협상중”

중국 외교부는 24일 차기 북핵 6자회담의 일정과 관련, 아직까지 참가국 간에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차기 회담의 일정과 관련, “의장국인 중국은 6자회담 당사국들의 의견과 견해를 취합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류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서가 아직 중국에 제출되지 않았다”며 “중국은 북핵 2단계가 조속히 마무리되고 3단계로 하루빨리 진입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2단계가 늦어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한반도의 비핵화가 간단한 과정이 아니라 매우 복잡한 문제였기 때문”이라고 답한 뒤 “6자회담 당사국들이 각고의 노력을 통해 최근 큰 진전을 이룬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오는 26일 핵 프로그램 신고서를 중국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6자회담 당사국은 신고서 제출 뒤 차기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지만 북한과 미국의 입장이 달라 일정 조율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26일로 예상되는 신고서 제출 직후인 이번주 중에라도 회담을 재개하자는 입장인 반면 북한은 회담 재개에는 동의하면서도 핵 신고 후 어느 정도 시차를 둔 뒤 회담을 열자는 생각이어서 협의에 다소 진통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