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2차 ‘재스민 시위’ 27일 열자” 선동글 등장

중국판 ‘재스민 혁명(튀니지의 시민혁명)’을 위한 2차 집회를 27일 중국 18개 도시에서 열자고 선동하는 글이 인터넷상에 등장했다.


24일 홍콩 일간 명보에 따르면, 미국에 기반을 둔 인터넷사이트인 보쉰에는 23일 ‘재스민 혁명 제2차 집회’ 예정지로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를 비롯한 중국 전역의 18개 주요도시 지점을 지정, 중국 네티즌들의 참여를 촉구하는 글이 게시됐다.


이는 지난 20일 예고됐던 13개 도시에 비해 우루무치(烏魯木齊), 지난(濟南), 정저우(鄭州) 등 5개 도시가 늘어난 것이다.


중국판 ‘재스민 집회’를 제안한 이른바 ‘발기인’은 주말인 27일 오후 2시를 기해 이들 18개 도시의 예정된 지점에서 일제히 집회를 갖자고 제안했다.


제2차 재스민 집회의 예정일인 27일은 중국의 최대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즉 양회(兩會)를 앞둔 시점이어서 중국 정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앞선 지난 20일 중국 베이징 중심가인 왕푸징과 상하이 등지에서 소규모 시위가 진행돼 6명 가량의 시위대가 연행된 바 있다.


또한 중국 당국은 중국 포털사이트 등의 검열을 대폭 강화해 영어 단어 ‘jasmine’, ‘jasmine revolution’과 재스민을 뜻하는 ‘모리화(茉莉花)’나 ‘모리화 혁명’, ‘혁명’과 같은 중국어 단어 역시 차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