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4강 대사 “유엔결의안 존중…해법에는 차이”

▲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19일 국회에서 미∙일∙중∙러 한반도 주변 4개국 대사를 초청, 북한 핵실험 이후 해법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19일 국회에서 미∙일∙중∙러 한반도 주변 4개국 대사를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 핵실험 관련 해법을 두고 중-러, 미-일간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에 동의한다면서도 주한 중-러 대사는 이행에 있어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중시한 반면, 미-일 대사는 결의안 실행 즉 직접적인 제재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김 의장을 포함, 김한길 원내대표, 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 글레브 이바셴초프 주한 러시아대사, 오시마 쇼타로 주한 일본대사, 앤드루 퀸 주한 미대사관 공사가 참석한 가운데 북한 핵실험 사태 이후 각국의 입장을 교환했다고 배석한 우상호 대변인이 전했다.

닝푸쿠이 대사는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존중하지만 북한을 처벌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에 있다”며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화를 통해 설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북한 지도층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북한 핵실험 사태 진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북한의 부정적 측면에 대해서는 제재도 필요하지만 대화를 닫는 것은 안 된다”며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반면 쇼타로 일본대사는 “유엔 결의안을 실행에 옮겨야 할 때”라며 “기본 정신은 북의 핵무기를 폐기해야 한다는 것이고 이를 우리가 실행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해 중국과 러시아 등의 의견과 차이를 보였다.

퀸 주한미국 공사도 “현재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고, 현재 라이스 국무장관이 중국과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그만큼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라며 “결의안에 관계된 행동들에 초점을 맞춰 행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장은 “북핵문제는 한반도의 문제이면서 국제적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무력충돌은 반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20일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김 의장은 이와 관련, “개성공단 사업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민간 차원의 사업이고 남북간의 평화사업이기 때문에 지속되어야 한다”며 참관 이유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