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영 “DJ 비자금 추정 100억대 CD사본 공개할 것”

김대중 전 대통령이 1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20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관련한 소문과 의혹은 실로 무성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존중하는 차원에서라도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준하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 같은 비자금 설의 근거를 제시하기 위해 검찰 쪽 관계자로부터 건네 받은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 1부와 모 은행 영업부 담당자의 도장이 찍힌 ‘발행사실 확인서’를 이날 국감장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주 의원 측은 “이 CD는 지난 2006년 2월 8일 발행돼 같은 해 5월 12일 만기이고, 발행의뢰인인 모 회사는 유령회사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검찰이 이 CD를 누가 찾아갔는지 조사했다면 실 소유주를 알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검찰은 비자금의 성격과 규모를 파악하고도 정치적 이유로 수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이 전면적으로 수사를 펼쳐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