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영 “DJ 비자금 의혹 무성”

국회 법제사법위 주성영(한나라당) 의원이 20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관련한 소문과 의혹이 무성하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라도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준하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러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06년 3월초 당시 검찰쪽 관계자로부터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일부로 추정되는 100억원 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 1부와 모은행 영업부 담당자의 도장이 찍힌 `발행사실 확인서’를 입수했다”고 말했다.

그는 “발행의뢰인이 모 회사로 돼 있는데, 확인 결과 유령회사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2006년 2월8일 발행돼 그해 5월 12일 만기가 도래한 문제의 CD 사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측 최경환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터무니 없는 이야기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난해초 모 언론이 비자금 문제를 제기한 적이 있으나 이후 반론보도문을 게재하고 우리측에 사과한 바 있다”라고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