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독설 이정희, 문재인 당선 위해 후보 사퇴

18대 대선을 종북(從北)과 독설로 얼룩지게 했던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대선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 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며 사실상 문재인 후보로 정권교체를 희망하는 의사를 밝혀 종북세력까지 민주당으로 결집한 형국이 됐다. 


이 후보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 민주, 개혁 세력이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실현하라는 국민의 열망을 위해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박근혜 후보에 대한 독설 섞인 주장도 잊지 않았다. 이 후보는 “친일의 후예이자 유신독재의 뿌리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집권은 국민에게 재앙이자, 역사의 퇴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자, 서민이 함께 사는 새로운 시대와 남과 북이 화합하는 통일의 길로 가기 위해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가 문재인 후보 지지 여부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정권교체의 대의에 함께한다는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우회적인 문 후보 지지로 받아들여진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오늘 오후 1시쯤 긴급 선거대책 회의를 열어 후보직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선 국가보조금은 반환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날 저녁 3차 대선 후보 TV 토론은 박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간 양자토론 형태로 진행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