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南 인권언급은 반민족적 망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6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 측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구체적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 데 대해 “반민족적 망발”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발표해 “최근 남조선(남한)의 보수집권세력은 유엔 인권이사회 제7차 회의에서 있지도 않은 우리의 ’인권문제’를 걸고 들었다”면서 한국 정부 수석대표의 발언을 “6.15공동선언의 정신을 전면 부정하고 북남관계를 대결에로 몰아가는 반민족적 망발로 낙인하면서 이를 단호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특히 한국 대표의 인권 발언을 “보수집권세력의 극악한 망언”이며 “용납못할 엄중한 도발”로 규정한 뒤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은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공식적으로 남한의 새 정부를 “보수집권세력”이라고 직접 겨냥한 것은 처음이다.

대변인은 나아가 “보수집권세력”에 대해 “지난 시기 세인을 경악케 하는 파쇼통치로 남조선을 참혹한 인권의 불모지로, 민주의 폐허지대로 만들었던 독재 ’정권’의 후예들”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남조선 보수세력”은 집권 이전부터 미국 강경세력의 반북 ’인권’소동에 동조했으며 “미국 호전계층과 야합하여 대규모 북침 핵전쟁 연습에 광분하는 한편 우리의 체제와 제도를 중상 모독하는 엄중한 망언까지 줴치고(지껄이고) 있다”며 “현실은 남조선 보수집권세력이 ’우리민족끼리’를 기본 이념으로 하는 6.15공동 선언과 북남관계를 호상 존중과 신뢰의 관계로 전환할 데 대한 10.4선언의 정신을 거역해 나서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아울러 “북남 합의사항들은 안중에도 없이 오직 외세의 눈치만을 보면서 감히 우리의 존엄이고 생명인 체제까지 걸고 들며 무엄하게 날뛰는 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북 인권문제’란 전적으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북한)의 높은 국제적 권위와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고 우리의 제도를 흔들어 보려고 날조해낸 모략의 산물”이라며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에서는 있어 본 적도 없고 있을 수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한 박인국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실장은 3일 고위급 세션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정부는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의 중요성에 입각해 북한의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해 북한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