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해외 6·15청년학생위 결성 합의”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해외측 청년학생위원회가 오는 11월 초 결성될 예정이다.

12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재일본 조선청년동맹의 오영철 위원장은 지난달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남·북·해외 청년학생단체 대표자회의 결과를 전하면서 “해외측 대표들은 상설기구를 구성해 남북 청년학생과 공동보조를 취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해외측 청년학생위원회는 먼저 일본, 중국, 미국 등 세계 7개 지역의 해외교포 청년단체로 구성된다”며 “정식 결성은 11월 초로 예정하되 정세에 맞춰 시일을 앞당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위원회는 청년학생 단체 간 교류 및 공동행사를 추진하고 연대와 단합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된다”면서 “북·남·해외 청년학생들은 6·15공동선언 실천에서 선봉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6·15민족공동위원회의 청년학생 행사에는 남측 청년학생본부, 북측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과 함께 해외 지역별 청년단체 대표자들이 참가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