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고정자산세 면제취소 반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일본 정부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시설에 대한 고정자산세 면제 취소 조치 등과 관련, 총련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일 보도했다.

방송은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의 보도를 인용,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 시장이 지난달 24일 조총련 시설에 대한 고정자산세 및 도시계획세 면제 조치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 조총련 가나가와현 본부가 기자회견을 갖고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조총련 가나가와현 본부는 요코하마 시장에게 보내는 요청서를 통해 “요코하마시가 법률이나 조례에서 벗어나 총련 관련 시설에 대한 고정자산세 및 도시계획세 면제조치를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은 너무나도 무례한 짓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총련측은 또 “재일본 조선인들에 대한 폭언, 폭력, 협박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일본 정부가 강구하라”고 요구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