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핵확산 의혹은 10.3합의 비확산 공약으로 이미 해결”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12일 핵신고관련 북미간 핵심쟁점인 북한과 시리아간 핵협력 의혹을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하며 “10.3 합의문건에 핵무기와 기술, 지식을 이전하지 않는다는 공약을 명문화”한 것으로 “사실상 문제는 해결됐다”고 주장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미국의 대 조선 모략구도(하)-핵전파 범인이라는 일방적 단정’ 제하 기사에서 “미국의 강경 보수세력은 조선(북)이 핵신고를 통해 핵전파와 관련한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면서 사태 진전을 가로막기 위한 여론 오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신문은 핵협력설이 지난해 9월 미국언론을 중심으로 “돌연히 부상”했으나 “직후에 열린 6자회담에서도 이 문제는 큰 장애요인으로 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특히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지난해 12월12일 “미 상원외교위원회의 비공식 회의에서 ‘현재 그런 사실은 없다’고 조선과 시리아와의 ‘핵협조’ 설을 부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국내 언론보도에 따르면, 힐 차관보가 상원외교위 동아태소위에 대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북한과 시리아간 핵협력 의혹과 관련, 북한이 ‘현재’ 시리아에 협력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과거의 협력 여부가 북미간 핵 불능화 협상에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은 사실이나 “과거에 북핵 확산 활동이 이뤄졌든 아니든 현재는 그것이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과거 의혹에 대한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었다.

조선신보는 핵신고관련 또 하나의 쟁점인 우라늄농축프로그램 의혹에 대해서도 “미국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이 조선(북한)이 핵무기용의 우라늄 개발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지적하고 문제의 해결을 위해 조선측에 충분한 설명을 요구할 필요는 있으나 이 문제가 현재의 합의 사항의 이행을 방해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며 올브라이트 소장의 말을 인용하는 것으로 북한의 입장을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