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로켓기술 군사용 이전 가능”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는 북한이 로켓 기술을 군사용으로 이전할 수 있으며, 경제적 효과를 위해 해외 수출도 고려할 수 있다고 주장해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조선신보는 4일 북한의 로켓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지적하며 “현실을 외면한 구태의연한 대결정책”으로 대응할 경우 이는 “조선(북한)을 다계단(다단계) 로켓 기술의 군사이전으로 떠밀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국가전략 기술로 규정된 다계단 로켓’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적대국들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하며 국제사회의 대북압박 정책이 시작될 경우 로켓 기술을 장거리 미사일 기술로 전용할 수도 있음을 강조했다.

신문은 “우주공간까지 물체를 운반할 수 있는 다계단 로켓은 국제사회에서 안전보장 정책과 연계된 기술로도 인식돼 있다”며 이는 “탄도 미사일이라는 군사수단으로 전용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공위성의 발사기술은 양면성을 띤다”며 “로켓 개발국은 미사일 개발국으로서의 능력을 가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2012년 구상 (강성대국을) 안받침한 광명성 2호’라는 또 다른 제목의 기사에서 “대형 로켓의 개발은 우주공간에 운반된 각종 위성의 이용, 로켓 개발 과정에 탄생한 첨단기술의 민수 이전, 위성발사의 상업화와 로켓기술의 수출 등 일련의 경제적 효과를 상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비록 ‘경제적 관점’이라는 표현으로 국제사회가 우려하고 있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기술 이전에 문제를 우회적으로 언급했지만, 향후 북한이 로켓 기술 폐기와 관련 미국과 국제사회에 경제적 보상을 요구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북한)인민들에게 있어 ‘광명성 2호’의 당면한 의미는 강성대국 건설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국산 로켓에 의한 시험통신위성의 성공적 발사는 2012년을 향한 조선식 경제부흥 노선-‘과학기술에 기초한 자력갱생’의 실효성을 증명하는 사변”이라며 로켓 발사의 성공을 기정사실화했다.

신문은 이어 현재 북한의 입장이 “주동적인 공격의 양상을 띠고 있다”며 “위성 발사를 문제시하고 훼방을 놀았던 적대국과의 관계도 무조건 결산하려 할 것”이라고 강조해 로켓 발사 이후 북한의 대외정책이 공세적으로 전개될 것임을 암시했다.

한편, 신문은 북한의 로켓 발사를 ‘2009년 4월 4일의 사변’이라고 언급해 사전에 원고를 미리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