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가는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회장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 전에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