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차 MCM 워싱턴서 개최…北 군사문제 등 논의

한국과 미국은 16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 D.C.에서 제30차 군사위원회(MCM) 회의를 열어 북한군의 동향을 평가하고 공동작전계획 발전방안 등을 논의한다.

미국 국방부내 합참 회의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회의에는 김태영 합참의장과 마이클 멀린 미 합참의장, 김기수 합참전략기획본부장,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북한군의 최근 군사동향을 공동평가.점검하고 긴밀한 대북 군사정보교류의 중요성을 재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미측은 북한군이 KN-02 등 단거리 미사일 등 비대칭전력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을 우리 측에 설명하며, 양측은 연합자산으로 이들 전력의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를 강화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모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2년 4월17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한국군에 이양한다는 전환계획 일정을 재확인하고 전환계획 이행에 차질이 없도록 공동노력 한다는 데도 합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적인 대규모 재해.재난에 대비한 범세계적 동반자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매년 한.미.일 3국이 번갈아 개최하는 전략회의를 통해 3국의 안보협력 증진 방안을 발전시키는 문제도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한반도의 안정이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과 직결된다는 데 공감하고 대북 억지력 유지와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는 원칙을 재확인할 것”이라며 “유엔군사령부의 책임과 권한을 한국군에 일부 이관하는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의가 끝난 후 김태영 합참의장을 비롯한 우리측 대표단 전원은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