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6·15, 10·4선언 정신 존중해야”

한나라당 정형근 최고위원은 30일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도출된 6.15선언과 10.4선언의 기본정신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기본합의서 정신을 바탕으로 6.15, 10.4선언의 정신 존중이 필요하다”면서 “이명박 정부가 6.15, 10.4선언 계승에 분명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북한이 최근 격렬히 비난했다. 그 까닭은 6.15, 10.4선언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김정일을 인정하지 않고 대화도 안하겠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6.15, 10.4선언은 내용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게 많지만 그 정신은 존중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현실을 바탕으로 상호존중의 정신 아래 실천가능한 이행방안을 기대한다는 김하중 통일부장관의 입장 표명은 남북관계 경색을 해소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북측도 남측 정권교체에 따라 (남측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관계 경색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섣부른 대북정책 결정은 더욱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명박 정부가 출범했으므로, 지금은 대북정책을 당장 실천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난 10년의 햇볕정책을 총체적으로 진단하면서 진전을 위한 정책을 준비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메커니즘 구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