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일 北수해지원 493억원 집행 의결

정부는 4일 제19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 개최해 북한 수해복구를 위한 자재.장비 지원과 유엔을 통한 북한 수해지원 등에 소요되는 493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3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수해 복구를 위한 자재.장비 구입에 374억원, 이에 대한 수송비와 예비비로 100억원 등 총 474억원이 쓰여지고 유엔의 지원 요청에 따라 200만 달러(한화 약 19억원)가 집행된다.

493억원 중 200억원 안팎은 아직 구체적 용처가 정해지지 않은 기금내 인도적 목적의 자금으로 충당되지만 나머지 300억원 안팎은 기금 운영계획을 변경해 여유자금에서 끌어와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달 말 북한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시멘트 10만t, 철근 5천t, 트럭 80대(8t 20대, 5t 60대), 경유 500t, 다짐로라 등 도로복구장비 20대, 피치 2만t 등을 지원키로 결정했으며 북송은 오는 10일부터 시작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