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천안함 관련 中 협조 비관적이지 않아”

김정일 방중 계기로 정부의 대중 외교력을 제고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천안함 관련해 중국이 협조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천안함 관련해 소극적인 자세로 나올 경우를 대비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상황을 비관적으로 볼 필요가 없다”며 “기존 중국과 여러 차례 협의를 통해서 우리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고, 중국도 적절한 대응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현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원인 규명을 과학적이며 투명하게 하는 것”이라며 “사건 초기 단계부터 진행 상황과 앞으로 우리 정부의 방침에 대해 중국을 포함한 관련국들에 성의를 가지고 설명했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6자회담과 관련, “6자회담과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면서 “천안함 침몰 사건은 국가안보 차원의 중대한 사태로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비핵화 추진방안은 그러한 조사결과와 그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한 후에 관련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은 별개’라는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서는 “천안함 사건 원인규명 조사와 관련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이며 투명한 조사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는 취지로 이해하고 있다”며 직답을 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