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3국체류 탈북자 더빨리 입국시킨다”

전승호 통일부 정착지원 과장은 7일 “현 정부 들어 탈북자의 제3국 체류기간을 단축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 과장은 이날 오후 서울의대 함춘회관에서 열린 한반도평화연구원 주최 한반도평화포럼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탈북자의 해외 체류기간을 축소하기 위해 좀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 과장은 토론 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구체적인 단축 방안에 대해 “지금까지와 다른 입국 방안이 있는 것은 아니고, 탈북자들이 제3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서 머무는 기간을 줄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올 상반기 입국 탈북자 수가 늘어난 것도 그런 노력의 결과가 어느 정도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3국 체류 탈북자의 한국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문제는 “제3국 정부와 협의할 문제”라고 전 과장은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입국한 탈북자는 1천744명으로 잠정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1천230명에 비해 41.7%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006년 상반기 869명에 비해서는 2배로 늘어난 것이다.

포럼에서 전 과장은 입국 탈북자를 위한 맞춤형 교육에 어려움이 많지만, 탈북자가 기업체 현장에서 직업훈련과 인턴과정을 거쳐 정규직으로 채용되도록 하거나 기업이 요구하는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등의 다양한 취업지원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탈북자에 대한 의료서비스는 정부가 전적으로 담당하기에 어려움 있기 때문에 민관 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포럼은 입국 7년차 탈북자들의 적응 실태를 분석한 ‘탈북자의 남한 생활 적응 패널연구 결과 보고’를 위해 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