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북·체류인원 최소화”

북한이 5일 로켓발사를 강행함에 따라 정부는 ‘신변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방북과 체류 인원을 최소화하는 조치들을 관련 기업 등에 전달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관계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면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조치는 (우리 국민의) 방북을 신중하게 하도록 유도하고 북한 체류 인원의 규모를 최소 한도로 조정한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어제 하루 평양과 사리원 등지에 체류하던 우리 국민 중 84명이 귀환, 평소 60~90명 정도가 체류하던 평양 지역에는 현재 1명만 체류하고 있다”면서 “또 평소 1천100명 안팎이던 개성공단 우리 측 체류인원도 600~700명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6일) 개성공단 방문 인원도 공단 가동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조정할 것”이라며 “정부는 이를 위해 개성공단 현지 입주기업 등에 생산활동에 직접적으로 차질이 없는 규모 안에서 최소한의 인원만 출경하도록 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4일 북한 현지에서의 이동을 최소화하고 야간 이동을 금지할 것, 물품 반출입 관련 규정을 준수할 것, 북한 인원들과의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하고 접촉시 언행에 신중할 것 등 내용을 담은 신변안전관리지침을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에 하달한 바 있다.

이 부대변인은 로켓발사에 따른 ‘제재’ 조치에 대해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외에 남북 관계차원의 전반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결정되거나 밝힐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달 30일부터 이날까지 만 7일째 북한 당국에 억류된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A씨는 아직도 외부인과의 접견 등을 하지 못한 채 계속 조사를 받고 있다고 이 부대변인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