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단체 ‘인터뷰’ DVD살포, 자제 요청 방침”

정부는 우리 민간단체가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DVD를 북한에 살포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자제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신변 안전에 위험이 발생하는 경우 관계기관과 협조해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해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의 영화 DVD 살포 여부와 관련해선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명이나 신체, 재산에 위험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명하게 판단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 박상학 대표에게 공문으로 (대북전단 또는 DVD 살포) 자제를 요청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임 대변인은 그러나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는 기본적으로 표현의 자유에 속하는 영역으로 민간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추진할 문제”라며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전날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전단 살포 제지가 정당하다는) 사법부 판단과 국회 결의안을 존중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가 주민 안전에 위협을 주고 내부 갈등을 일으키는 점에 대해 필요하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상학 대표는 ‘인터뷰’ DVD 살포 계획과 관련, 통일부 장관 등이 남북대화를 위해 공식적으로 요청하면 자제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변안전을 이유로 자제 요청을 하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박 대표는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