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림동옥 부장 사망에 조전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림동옥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사망과 관련, 21일 대북 전통문을 보내 조의를 표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남북장관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명의로 북측 수석대표인 권호웅 내각참사 앞으로 보낸 전통문에서 “림 부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고 통일부 양창석 홍보관리관이 밝혔다.

정부가 북측 인사에 대해 공식 조전을 보낸 것은 작년 10월 연형묵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사망하자 당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전통문을 통해 조의를 표한 이후 두 번째다.

1994년 김일성 주석이나 2003년 10월 김용순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가 사망했을 때는 조전은 물론 조문 가능성까지 흘러나왔지만 정부 차원의 공식 조전은 발송되지 않았다.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던 림동옥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장은 20일 오전 7시 난치성 질병으로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