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승호 송환’ 외교채널 가동

정부가 북한에 나포된 대승호 선원들의 조기 송환을 위해 외교 채널을 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1일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가 최근 중국 정부측 인사와 수 차례 만나 북한에 나포된 대승호와 관련한 협의를 가진 것으로 안다”며 “중국이 파악하고 있는 나포 경위 등 사실관계에 관한 정보 공유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나포된 선원 중에는 중국인도 포함돼 있는데다 통일부에서 오늘 북측에 전통문을 보낸 만큼 앞으로 북측과 석방 교섭이 시작된다면 중국측과 필요한 협조를 할 방침”이라며 “중국을 통해 북한에 대해 조기 석방 요청을 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주중 한국대사관측이 대승호 문제로 중국 외교부와 접촉한 것은 맞다”면서 “대승호와 관련해 중국과 북한이 협의한 사항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앞서 대승호 나포 경위와 선원들의 조기 송환을 위해 외교부에 외교채널을 통한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인 4명, 중국인 3명 등 총 7명을 태운 오징어채낚기 어선 대승호(41t)는 한일 간 중간수역인 동해 대화퇴어장에서 조업 중이던 지난 8일 북한 당국에 나포돼 함경북도의 김책시 성진항으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