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정일 초청 진의, 北에 전달”

정부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초청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베를린 제안과 관련, 북한과 실무 당국자간 접촉을 갖고 제안의 진의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서울 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위원장을 초청하는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진의가 북측에 전달됐다”면서 “향후에도 기회가 있을 때 남북간 보다 구체적인 논의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간 실무 접촉은 이 대통령이 덴마크 방문 당시 라스 뢰케 라스무슨 덴마크 총리와의 공동회견에서 이 문제를 언급한 이후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 대통령은 자신의 제안을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사실상 거부한 데 대해 “(제안에 대한 북한의) 소식은 없었다. 소식이 빨리 오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어떤 반응이라도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고 말했었다.


또 당시 이 대통령을 수행했던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은 우리가 제안한 내용을 아주 구체적으로는 잘 알지 못하는 상황일 것”이라며 조만간 실무 접촉을 통해 진의를 설명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남북간 실무 접촉에서 우리 정부 당국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가시화하면 김정일 위원장을 초청해 남북간 비핵화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이 대통령의 뜻을 상부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핵안보정상회의가 10개월 이상 남아있는 만큼 베를린 제안을 놓고 계속 협의할 수 있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앞으로도 북한이 베를린 제안을 수락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