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지역에 석탄 6만t 지원

정부가 지난해 12월부터 개성지역 주민들의 월동을 돕기 위해 6만t에 달하는 석탄을 보내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3일 “지난 해에 이어 개성지역 주민들의 월동을 돕고 개성공단 근로자의 생산성을 유지한다는 차원에서 12월 초부터 개성에 석탄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이 달 말에 석탄 수송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작년 겨울에는 한국토지공사와 함께 연탄 2만t과 난로 1만개를 개성지역에 보냈지만 이번에는 정부 단독으로 지원 중이다.

이번 지원은 북측의 공식적인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이 지원한 석탄은 수입산 무연탄으로, 대한석탄공사가 구매 등을 도왔다.

이미 1만t 가량이 수송돼 북측은 이를 개성시내 지역별로 분배해 가공한 뒤 가정용 연료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올해 연탄 대신 석탄을 지원하게 된 배경과 관련, “국내에서 연탄 소비가 늘어나면서 국내 무연탄의 비축량이 줄어든데다 수입산 무연탄이 값도 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산을 해봐야 알 수 있지만 이번에는 대략 60억원 정도가 소요돼 작년보다 금액이 늘어날 전망”이라며 “남북협력기금에서 비용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