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외 방북 유보”

정부는 25일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감행함에 따라 국민의 안전 등을 고려해 개성공단 이외 북한지역에 대한 방문을 당분간 유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오늘 핵실험을 한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등을 고려해 내일부터 개성공단 이외 지역인 평양과 개성공단·금강산 인근지역에 대한 방북을 당분간 유보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출입에 대해서는 천 대변인은 “개성공단 사업은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된 인원의 방북은 앞으로도 허용할 방침”이라며 “그러나 국민의 안전문제를 고려해서 자율적으로 기업차원에서 규모를 줄여나가도록 권고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급적이면 안전에 문제가 없는 한 최소한의 범위에서 최소한으로 유지를 하되, 공장운영이나 기업의 영업활동에 차질이 없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대처할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또 북한으로의 물자 반출에 대해서도 부분허용 방침을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인도적 차원의 지원은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순수 인도적인 생필품 등의 반출은 허용할 방침이지만, 설비자재 등의 시급성이 떨어지는 물자의 반출은 당분간 유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감행함에 따라 양창석 정세분석국장을 수장으로 정책실과 정세분석국 등 관련 실국 담당자 10여 명으로 구성된 ‘북한 핵실험 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한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이날 오전 11시20분과 오후 1시10분에 장관 주재 대책회의와 차관 주재 간부회의를 각각 진행해, 북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현황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어 현인택 장관은 오후 4시께 또 다시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 북한 체류 인원 현황 등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