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적극·전향적 자세 필요”

정부 고위 당국자는 18일 내주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북핵 제4차 6자회담과 관련, “일본이 조금 더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로 임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면서 일본의 적극적인 자세를 희망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최근 한ㆍ미ㆍ일 3자협의에서도 일본이 다소 소극적인 입장이어서 우리측이 6자회담의 성공을 위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점을 강하게 지적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와 미국은 이번 회담을 4차로 간주하는 게 아니라 실질적이고 더 높은 수준의 결과물을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를 갖고 임하고 있다”면서 “다른 참가국에 대해서도 그런 의지와 자세로 임해줄 것을 요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의 납치문제 거론 가능성과 관련, “분명한 것은 이번 6자회담 목표는 북핵 문제의 조기 해결인 만큼 다른 문제는 양자 등 별도 채널로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어 “우리측 대표는 이번 회담 기조연설에서 6자회담의 성격과 목표를 제시할 것이며 유관국도 이에 기본적으로 동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이번 6자회담을 26일 개막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 전한 뒤 회담형태와 관련, “우리는 뒤(폐막일)를 터놓고 회기제로 운영하자는 입장인데 북한을 포함한 유관국들과 협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200만kW 대북 송전계획을 담은 우리측 ‘중대제안’과 관련, “3년내 전기를 공급하는데 기술적 문제는 없다”고 말한 뒤 중대제안의 본격 추진을 위해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대북송전추진기획단’을 발족, 19일 첫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 기획단은 산하에 ‘대북전력사업’과 ‘경수로’ 등 2개 태스크포스를 운영한다.

이 당국자는 “핵폐기 합의문 작성 시점에 송전선로 건설협의가 시작되고 핵폐기와 함께 송전이 시행된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핵폐기 시점을 언제로 간주할 지는 6자회담의 몫”이라며 “중대제안에 대한 북측의 반응은 아직 없지만 6자회담이 가동되면 남북 접촉 등을 통해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