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상황 예의 주시…특이 동향 없어”

정부는 김정일 사망이 알려진 지 이틀째인 20일 북한 내부 동향을 예의주시 하면서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 비상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정부는 특히 김정일 사망에 따른 북한 내부 급변상황을 고려해 관련 국가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외교안보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해 김정일 사망이후 북한 정세에 대한 상황 진단 및 국제공조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은 20일 오후 2시부터 외교안보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해서 북한 정세 진단과 국제 공조 방안 및 대응책 등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김관진 국방부, 류우익 통일부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 등이 참석한다.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아침 외교안보자문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북한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오전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김정일 사망 이후 한반도 안정과 관련 협조방안을 논의했다.


외교통상부는 김정일 사망에 대응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북한과 국제사회의 동향을 파악, 대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TF는 24시간 비상대기 체제에 돌입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9일 밤 10시부터 15분간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 양국은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긴밀한 공조를 유지한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김 장관은 통화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1차적 고려사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힐러리 장관은 한미 양측이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과 동맹국으로서 공조를 계속해 나가자고 밝혔다.


통일부도 19일부터 종합대책반과 상황실을 24시간 체제로 가동 시키고 있으며, 북한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개성공단에 707명, 평양 10명이 체류 중이었으며, 이들의 신변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현재로서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평양에 체류 중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관계자 10명은 오늘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했으며, 북경을 거쳐 오후에 김포공항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통일부에 의하면, 북측의 요청으로 어제 오후 3시경에 조기 퇴근했던 북측 근로자들은 이날 정상 출근했다. 진행 중인 개성공단 출·퇴근도로 보수공사와 소방서 건설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김정일 사망 관련 조문과 조의 문제와 관련해 최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현재도 계속해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조의를 위한 민간단체들의 방북 신청은 현재까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