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문단’ 철통 경호

정부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조의를 표하고자 이날부터 이틀 동안 서울을 방문하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조문사절을 맞이하기 위해 분주하다.

국장(國葬)으로 치러지는 김 전 대통령의 장례를 주관하는 주체로서 ‘특별한 북한 손님’을 맞이하는 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

정부 관계자는 “국장이라는 국가행사의 틀에 맞게 통일부가 장의위원회의 일원으로서 유관부처의 협조를 받아 북한 조문단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특히 공항이나 이동, 북 조문단 숙소에서는 경찰을 비롯한 경비 인력의 도움을 받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북한 조문단이 도착하는 김포공항과 숙소인 서울 시내 한 호텔과 그 주변에 각각 경찰 수 백 명씩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북 조문단의 이동 경로 곳곳에도 인력을 배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국회의사당에도 북한 조문단이 방문하는 시간에 맞춰 경비 인력을 배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 조문단이 이동하는 동선의 안전에도 유의하고 있다”면서 “경찰 측에서 사이드카를 비롯한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를 중심으로 공항 영접 및 환송, 이동, 조문, 숙박 등의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유가족 및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의를 유지하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를 위해 북한 조문단을 안내하는 인원과 별도로 통일부 관계자들이 공항과 국회 등에 배치됐으며 일부 관계자들은 숙소에 객실을 따로 마련해 1박2일간 북측 조문단과 함께 머물면서 필요한 지원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는 북한 핵실험 등에 반대하는 일부 보수시민단체들의 집회 및 기자회견이 김포공항과 국회, 숙소 등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북한 조문단의 신변안전을 고려해 빈소 조문 이외 다른 모든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 취재를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특히 김포공항에서 취재진의 접근을 일체 차단한다는 방침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와 함께 북측 조문단을 영접 및 환송하는 통일부 관계자의 신원이나 직급에 대해서도 함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에서 북한 조문단으로부터 돌발적인 메시지가 여과없이 언론이나 국민에게 노출되는 것을 우려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북측 인사들의 신변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