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문단 방문 수용할 것”

정부는 20일 북한의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김대중 평화센터 측으로부터 북한이 보내온 조문단 명단과 비행운항 계획서를 제출받았으며 조문단의 남한 방문 승인과 항공편 운항에 필요한 수송장비 운행 승인 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부가 통보받은 북측 조문단은 단장인 김기남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부장,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실장 등 총 6명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천 대변인은 “북측 조문단은 21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김포공항에 도착, 22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측 조문단과 당국간 접촉 계획을 묻는 질문에 “조문을 위해 오는 것으로 얘기하고 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별도의 우리 당국과 면담이 계획된 것이 없고 요청받은 바도 없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북측의 면담 요청이 있을 경우 정부 방침에 대해 “그 때 상황에 따라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숙소와 공항 영접 등 북한 조문단 방문에 필요한 제반사항들은 앞으로 구성될 장의위원회가 유가족 측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