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미사일 발사, 엄중한 책임지게 될 것”

정부는 1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탄도 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와 1718호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대한 도전과 위협”이라고 밝혔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정부 성명을 통해 “그간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발사 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강행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지난 4월 유엔 안보리가 의장 성명을 통해 경고한 대로 북한은 이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지게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이번 미사일 발사로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허비하는 막대한 재원을 절박한 민생문제 해결에 사용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철통같은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관련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상응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