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헌, 현정은-김윤규 증인 신청

한나라당 정문헌(鄭文憲) 의원은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을 둘러싼 북한과 현대그룹의 갈등과 관련, 현정은 회장과 김윤규 전 부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 요청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정 의원은 “현대 아산이 주도해온 금강산 관광사업은 남북협력기금이 투입되는 등 국민적 부담이 뒤따른 사업”이라면서 “증인신문을 통해 김 전 부사장 경질 사유가 된 ‘개인적 비리’가 무엇인지, 북측의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향후 대북사업에 대한 현대측 대책은 무엇인지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