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개성공단 철수선언해야”

한나라당은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개성공단 문제를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선 최근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일방통보 및 북한에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 등과 관련한 통일부의 소극적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특히 현대가 출신인 정몽준 최고위원은 “국민의 생명이 중요한데 저쪽 의중이 무엇인지, 과연 왜 저러는지 따질 때냐”면서 “일단 개성공단 폐쇄 선언을 하고 철수부터 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이와 관련, “정 최고위원은 철수론을 강하게 주장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과정에서 정 최고위원은 언성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태 대표도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으며, 허태열 최고위원 역시 “지금 북한에서는 김정일 후계 체계 때문에 쇄국정책으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면서 “현재 개성공단 근무자를 한 명도 예외없이 데려올 수 있는 방법은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현 장관은 “유씨에 대해선 입체적으로 여러가지 창구를 마련해 노력중”이라며, “북한에 일단 대화를 제의했으니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보겠다”는 원칙적 입장만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조윤선 대변인은 이와 관련, “정 최고위원뿐 아니라 모든 분들이 유씨의 신변안전이 굉장히 중요하고, 유씨 신변에 문제가 없도록 하는 게 개성공단 문제를 푸는데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면서 “입주 공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얼마나 감내할지 기업들과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