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명철 KBS출연은 대남 적화방송한 것”

▲한나라당 전여옥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알려진 재일동포 김명철 조미평화센터 소장이 국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추가 핵실험을 언급하자 한나라당 전여옥 최고위원은 “공영방송이 북한의 논리를 대변하는 등 대남적화방송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조 소장은 12일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 KBS 라디오에 출연해 ‘북한 핵실험에 대해 한∙미∙일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등의 황당발언까지 했다. 그는 앞서 출연한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도 “전쟁을 한다면 도쿄도 뉴욕도 불바다가 된다”는 등의 폭언도 했다.

이에 대해 전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떻게 공영방송이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을 자처하는 사람을 여과없이 출연시킬 수 있냐”면서 “KBS는 이 문제에 대해 자체조사를 해야 하며 한나라당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명철은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본인도 (방송에서) 시인을 했다”며 “이런 사람을 10분이 넘는 시간동안 방송했다는 것은 KBS에서 ‘적기가’를 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의 총리도 북 핵실험이 미국의 책임이라고 말하는 판에 방송까지 물든 것”이면서 “이 나라가 대통령 한번 잘못 뽑아서 이렇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나라당도 논평을 발표하고 “국가안보와 직결된 핵문제와 관련하여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이 방송된 것은 사회적 통념에서 벗어난 것”이라면서 “특히 수소폭탄 실험, 전쟁불사, 불바다 등의 안보불안을 조성하는 김씨의 발언이 방송된 것은 유감스러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명철 소장은 “김 국방위원장이 ‘김명철은 나의 의중을 잘 안다’고 말했다”고 할 만큼 김 위원장을 잘 이해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