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군인이 간첩에 포섭되다니…”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27일 탈북자를 가장해 국내에서 간첩 활동을 벌인 원정화 사건과 관련해 “여간첩이 하는 강연을 우리 군인들이 들었다니 상상만 해도 기가 찰 노릇”이라며 “ 한마디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우스개 소리로 ‘요즘 한국사회에서는 나 간첩이라고 명함에 써 갖고 다녀도 된다’는 말까지 나돌았을 정도로 우리 안보와 보안 상황이 무방비 상태였다”며 “’10년 만에 간첩이 잡혔다’는 것도 놀랍지만 이 여성이 위장 탈북자 행세를 하면서 경관과 결혼해 ‘신분세탁’을 한 뒤 내놓고 첩보활동을 한 점도 놀랍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제는 이 위장 여간첩이 군 기밀 뿐 아니라 탈북자 관련 정보를 매우 집요하게 장교들에게 요구하고 이를 북한에 빼돌렸다는 것”이라며 “왜 여러 정보 가운데 유난히 탈북자 관련 정보를 집중해서 모으려 했는지도 확실히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한국판 마타하리’가 또 하나 집중적으로 빼내려고 한 것은 황장엽씨의 소재였다”며 “북한의 암살목표 0순위인 황장엽 씨의 안전 역시 철저히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한국판 마타하리라고 하네’ ‘김현희 보다는 못하지만 신 아무개보다는 인물이 빼어나 미인계로 군 정보를 빼냈다네’ 등 며칠 전부터 소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고 소개한 뒤 “북 보위국 지령을 수시로 받으면서 장교 등과 내연의 관계를 맺고 경관과 결혼했다.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희 국방장관은 이번 사건에 현역간부가 연류된 것과 관련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7일 고위급 간부회의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하고 “전 군에 특별보안진단작업에 착수하고 장병 특별정신교육을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장관은 또한 “장병들에게 북한의 대남 적화전략이 변하지 않았고, 군인이 간첩의 주요 포섭 대상임을 주지시켜 달라”면서 “지휘관들은 장병과의 면담을 통해 유사사례가 있는지를 파악하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