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국회서 신원미상 여성들에 폭행당해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27일 국회 본청에서 시민단체 회원으로 추정되는 여성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한나라당과 전 의원측에 따르면 전 의원은 이날 오후 1시경 국회 본관 출구로 나가던 중 신원불명의 여성들로부터 머리와 눈 주위를 가격당하고, 머리채를 잡히는 등 폭행을 당했다. 전 의원은 의원실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다음 서울 한남동 순천향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전 의원측은 “폭행을 행사한 여성들은 자신들이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소속이라고 밝혔다”며, 최근 전 의원이 개정을 추진중인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한 불만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 의원을 폭행한 혐의로 부산 민가협 공동대표 이 모(6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에 앞서 부산 민가협 회원과 한국진보연대 회원 50여 명은 동의대 사태 등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된 사건의 재심 연장 추진에 항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 전 의원의 사무실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었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법치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자체적으로 진상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서 “조금 전 전여옥 의원이 신원을 알수 없는 분들에게 눈 부위를 가격당해 의무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범인을 색출하고 진상조사를 빨리 해야될 것 같다. 의원님들도 비상대기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국회가 테러에 무방비상태로 노출되면 어떻게 의정활동 할 수 있는지 우려스럽다”면서 “국회 의장은 보안검색을 더 강화하고 수사당국은 명명백백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김형오 국회의장도 “민의의 대표자인 국회의원에 대한 명백한 테러로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회의원이 국회 내에서 폭행을 당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있을 수도 없는 일로 대단히 충격적이고 유감스런 사건이다”면서 “경찰은 철저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법적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