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회담 이틀째 진행…장소·날짜 조율

남북 적십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양측 대표단은 회담 이틀째인 27일 대표접촉을 갖고 추석 이산가족 상봉에서 이견을 보이고 있는 일시·장소 문제를 조율한다.

상봉 일정과 관련해 남측은 추석 등을 감안해 남측 이산가족의 상봉을 9월27~29일로, 북측 이산가족의 상봉을 10월6~8일로 제안했지만 북측은 10월3~8일 남북 양측 이산가족의 상봉을 제안해 이견을 보였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북측이 제안한 일정은 추석날 우리 측 사정 등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라며 “일단 우리 입장에 대해 북측에 상세히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봉 장소에 대해서도 남측은 단체상봉을 완공된 금강산면회소에서 갖자는 입장이지만 북측은 전례대로 금강산 호텔을 이용하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조율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남측 수석대표인 김영철 한적 사무총장은 첫 전체회의를 마친 뒤 가진 브리핑에서 “우리보다는 북측이 금강산 현장에 대한 부분을 더 잘 알고 있지 않을까 싶다”며 상봉 장소에 대해서는 유연한 입장임을 시사했다.

전날 첫 회의에서 우리 측 대표단이 북측이 꺼리는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등을 거론했지만 남북 모두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성사에 중점을 두고 있어 일정 조율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상황이다.

남측 회담 관계자도 “김정일 위원장이 현정은 회장과 추석 이산상봉을 합의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회담이라 북측도 이 부분에 논의를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대표단은 전날 기조발언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11월 서울·평양 교환 상봉행사, 내년 설을 계기로 한 상봉행사 등 향후 행사일정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을 제의했지만, 북측이 이번 회담 의제를 추석 상봉행사로 국한하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전망이 불투명하다.

일각에선 남북 양측이 대표접촉을 갖는 과정에서 북측이 인도적 지원문제 등을 추가로 거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우리 측은 적십자 차원의 인도적 지원문제는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남측 대표단은 대표접촉과 더불어 면회소를 방문해 둘러본다는 계획을 세우고 북측과 일정 협의한 결과, 10시50분 수석대표 회동에 들어갔고, 면회소 방문은 북측이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우리 측 대표단과 기자단만 방문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회담장의 전기가 10시 끊어졌다가 10시15분 복구되는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