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조총련 결성 50주년 축전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결성 50주년을 기념한 대축전이 29일 도쿄시내 조선중고급학교 특설무대에서 개최됐다고 평양방송이 31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대축전에는 총련 서만술 의장과 허종만 책임부의장, 남승우 부의장, 양수종 부의장, 리기석 부의장, 고덕우 부의장 겸 동포생활국장 등 간부들과 재일동포 2만5천여명이 참석했다.

서만술 의장 개막사에 이어 총련 결성일인 5월 25일을 상징해 간토(關東) 지방 각 단체의 1세 애국활동가와 2ㆍ3세 동포 525명이 출연하는 ’우리자랑 이만저만 아니라오’ 대합창이 있었다.

이어 일본 각지에서 선발된 동포들이 참가하는 제1차 우리노래자랑 중앙경연대회가 개최됐고, 사진전시회와 선전화전시회, 서예전시회 등 문화체육행사들도 잇따랐다.

행사는 금강산가극단 배우들이 부르는 민요곡에 맞춰 춤판을 벌인 것으로 막을 내렸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