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민단, 단장에 鄭進씨 선출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은 21일 임시 중앙대회를 개최하고 새 단장에 민단 나가노(長野)현 고문인 정진(鄭進.69)씨를 선출했다.
전임 하병옥(河丙鈺) 단장은 북한계 교민 단체인 조총련과의 화해를 둘러싼 내부 갈등의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한 전 단장은 지난 5월 17일 조총련 중앙본부를 전격 방문, 서만술(徐萬述) 조총련의장과 사상 첫 양단체 대표 회담을 갖고 화해와 단결을 호소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었다.

그러나 민단 내부에서 독단적이라는 비판을 듣는 가운데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북한에 대한 일본내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자 공동성명을 철회하는 등 혼란을 초래했었다.

이날 선거는 중앙본부 고문인 김홍근(金洪斤)씨 등 4명이 출마, 경선으로 치러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