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민단 산하 6단체 ‘중앙대회 개최’ 요구

조총련과의 화해선언으로 촉발된 재일 민단의 내부 반발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

재일한국상공회의소와 부인회 등 민단 산하 6단체는 7일 총련과의 ’화해선언’ 백지철회로 조직에 혼란을 초래한 하병옥 단장의 책임을 묻기 위한 임시 중앙대회 개최를 요구하는 성명을 채택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핑계로 화해선언을 백지철회한 것은 문제를 바꿔치기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단장과 의장, 감찰위원장은 부당한 의사운영을 묵인했다고 비판했다.

임시 중앙대회는 감찰위원장이 소집을 요구해 의장이 받아들이거나 550명에 달하는 대의원 과반수가 요구하면 소집된다.

민단 산하 6단체는 지방본부와 협력해 임시 중앙대회 개최를 요구하는 대의원 서명을 받기로 했다.

민단은 5월17일 조총련과 역사적 화해성명을 발표했으나 내부 반발로 심한 내홍을 겪은 끝에 5일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자 ’화해선언’을 백지철회한다고 발표했다.

민단은 조총련과의 화해에 반대하는 내부 반대가 그치지 않자 4일 부단장 5명중 화해추진 실무를 담당한 3명을 인책, 사퇴시키는 것으로 사태수습에 나섰으나 반발이 가라 앉지 않고 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