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후진타오와 회동…中지원 요청한 듯

북한 장성택이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각각 면담을 가졌다고 AFP통신이 중국 관영매체를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장성택은 이날 베이징(北京) 소재 인민대회당을 방문해 후 주석을 예방하고 후 주석에게 “제18차 전국대표대회 직전에 매우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내준 데 대해 감사하다. 노동당과 국가, 인민군의 최고 영도자인 김정은 원수의 친밀한 안부를 전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에 “황금평·위화도, 나선 지구 공동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연합지도위원회 회의 개최와 성공을 축하한다”면서 “근래 북한 일부 지방이 엄중한 홍수 재해로 북한 인민의 생명과 재산피해가 큰 데 대해 공산당,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신해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화답했다.


후 주석은 이어 “김정은 노동당 제1서기를 필두로 한 노동당의 영도로 재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장성택 동지를 다시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 여러 해 동안 장성택 동지가 조중 우호 관계 발전에 큰 역할을 하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원자바우 총리도 장성택과의 면담에서 북한의 홍수 피해자에 대한 애도와 함께 “김정은 동지와 노동당, 정부의 영도로 북한이 곤란을 극복할 것”이라면서 “장성택 동지의 방중으로 북중 관계가 진일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베이징 외교가에선 이날 장성택이 후 주석, 원 총리를 개별 면담한 자리에서 황금평·위화도, 나선지구 공동개발 가속화 조치와 북한의 새 경제관리 개선 조치인 ‘6·28계획’에 대해 견해를 나눴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장성택은 새로운 경제 조치를 위한 중국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구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앞서 장성택은 지난 13일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다음날인 14일 황금평·위화도, 나선 지구 공동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연합지도위원회 회의 참석하고 중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장성택은 이어 16일 베이징으로 복귀해 왕자루이(王家瑞)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18일 방중 일정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