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중국방문 北주민 15만2천여명…사상최대

2011년 중국을 방문한 북한 사람수가 사상최대를 기록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 발표를 인용해 10일 전했다.


발표에 따르면 2011년 1월부터 12월까지 중국을 방문한 사람은 15만2천3백 명으로 2010년의 11만6천400명보다 30%이상 증가했다. 지금까지 최대치였던 2005년 12만5천800명 보다 2만6천500명 더 많다.


지난해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 중 절반가량(75,266)은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에 취업하기위해 방문했고, 회의 참석이나 사업 목적 방문이 3만9천여 명(39,042), 관광 목적은 4천5백여 명(4,589)이었다.


또 친척 방문은 99명에 그쳤고, 이외의 기타 목적이 3만3천여 명(33,304)이었다.


연령별로는 45세에서 64세 사이가 7만2천여 명(72,885)으로 가장 많았으며, 25세에서 44세 사이가 6만4천여 명(64,823)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13만 명(130,472), 여성은 2만 1천 명(21,828)으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국 방문 교통수단으로는 선박(62,160)을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는 항공기(33,933명), 자동차(31,829), 기차(19,132), 도보(5,246) 순이었다.


VOA는 중국 국가여유국의 통계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방문한 북한사람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탈북 등 비공식 통로로 중국에 들어간 사람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